공유/교환

제휴업소


유부녀의 섹스에는 특별한 것이 있다

컨텐츠 정보

본문

유부녀의 섹스에는 특별한 것이 있다?

운전할 때도, 축구 드리블을 할 때도 마찬가지다. 익숙(능숙)해지면 시야가 넓어지고 과감해지며 한 번에 두세 가지 행위를 병행하게도 되는 여유가 생긴다. 섹스도, 유부녀도 그렇다.

결혼과 출산을 경험한 여성들의 섹스가 적극적이고 과감하게 변화하는 것은 상식적인 일이다. 
진정한 여성의 오르가슴은 상당수가 출산 3~4년 후부터 나타난다는 통계가 있을 정도이다. 무엇보다 ‘이제는 더 이상 내숭 따윈 필요 없다’는 아줌마 근성이 크게 작용하는 것도 빼놓을 수 없다.
유부녀들의 섹스가 용감해지는 사회적, 심리적 원인을 알아본다.



남성호르몬이 성욕을 부추긴다.
남자들은 10대 후반에 가장 성욕이 강하고 이후로 감소하는 데 반해, 여자는 30대부터 점차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두 남성호르몬의 분비와 관계가 있다.

갈수록 성욕도 개발되기 때문이다.
결혼생활이 길어질수록, 다시 말해 섹스 횟수가 늘수록 성욕이 증가되는 것은 성욕과 자신의 섹스의 질이 개발될 수 있음을 뜻한다.

유부녀들은 정보의 공유가 활발하다.
기본적으로 아줌마들은 말이 많다. 아는 척하기와 말로 남을 이기고 싶어하는 욕구도 정보 확산의 가속화에 한몫을 한다.
성생활 및 부부관계에 대해서도 거리낌 없이 터놓고 훌륭한 상담자가 된다. 남자들은 주로 허풍이 실린 양적인 섹스무용담을 주고받으며 내뱉고 또 잊어버리지만, 여자들- 특히 아줌마들 사이에서는 질적이고 방법론적인 정보 공유가 활발하며 이것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는 성향이 강하다.

피임 걱정이 없어 더욱 공격적으로. 
피임에 대한 부담과 번거로움이 사라진다면 시기적인 제약 없이 홀가분한 섹스를 즐길 수 있다. 더 이상의 출산 계획이 없는 부부는 보통 어느 한쪽이 불임수술을 하게 된다. 생리 기간만 아니라면 언제 어디서든 즉흥적인 섹스도 가능하다. 여성의 성욕주기에 있어, 임신의 불안에서 벗어날 수 있는 생리 직전에 성욕이 가장 높게 나타나는 것과 일맥상통한 이치.

내숭 따윈 필요 없다.
어느 정도의 결혼생활을 통해 남자의 속을 훤히 들여다볼 수 있음은 물론 섹스에도 나름의 테크닉과 자신감이 붙은 상태이다. 거기다 인터넷과 아줌마들의 커뮤니티를 통해 꾸준히 새로운 정보를 습득하고 있으니, 실행에 옮기면 될 뿐 더 이상 내숭으로 시간을 낭비할 필요가 없다. 대부분의 미혼여성들은 섹스에 대해 부정적인 인식과 교육 속에 자랐지만, 결혼생활을 통해 이것을 보상 받고자 하는 욕구도 숨어있다.

풀 데가 남편 밖에 없다?
바깥에서 사회생활을 하는 남자들은 눈 돌릴 곳이 참 많다. 유혹이 많은 세상이다. 반면 주부나, 사회생활을 하더라도 육아 등 신경 쓸 곳이 많으며 여성을 대상으로 한 자극은 상대적으로 덜한 편이다. 그러나 집에만 있는 전업주부라고 욕구가 덜하지는 않을 터. 이들이 욕구를 해소하기 위해 오직 바라볼 수 있는 상대가 남편뿐이기 때문에 남편 입장에서는 심리적으로 더욱 부담스러워질 수 있다. 그러나 잘 다독이고 가정 내부적으로? 해결해야 함은 당연지사. 만약 권태기나 성욕감퇴로 와이프의 밤을 돌보지 못한다면 치솟는 성욕을 다스리느라, 그녀는 히스테리의 화신이 되거나 바람이 날지도 모른다.

사랑하기 때문에. 
남자는 상황에 따라 아무 때나 성욕을 느낄 수 있다. 그에 반해 여성의 성욕은 감정에 가까운 편이다. 본능적인 성욕이라기보다 부드럽고 안정적인 상황과 대상에 성욕을 느끼는 것이다. 이런 성향은 외도의 사례에서도 이해된다. 남자는 다른 여자에게 새로운 매력을 발견했을 때 언제든 바람이 나지만, 여자는 남편에게 문제가 있을 때 바람이 나는 경우가 많다는 것.

유부녀의 섹스가 특별한 이유, 웬만해선 이 중에 다 있지 않을까? 

관련자료

알림 0